“저녁에 이부자리를 정하고 아침에 자리를 돌본다는 뜻으로 자식이 아침저녁으로 부모의 안부를 물어서 살핌을 이름”
이라는 원훈 아래 “자식된 마음으로 제 부모를 섬기는 정성”으로 모시겠습니다.
병원소개 더보기+
효의공간
105병상이 넘는 규모로 제 부모처럼 섬기는 최고의 시설입니다.